장애인 차별은 금지이지만 장애인이 비장애인을 차별하는건 어떤가요?

2011. 6. 30. 07:00일상의 다양한 이야기


















장애인 차별은 누가 뭐라해도 금지입니다. 현재는  [장애인차별금지법]이라는 법으로도 정해져 있습니다. 이에반해 장애인들이 비장애인을 차별하는 것은 어떨까요?



예전에는 장애가 있는 사람을 보면 놀리고 욕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습니다. 또 그들 역시 그런 자신의 모습을 창피하다고 생각한 시대가 있었습니다. 그 시대에는 그들을 무시하고 욕하는 것이 당연시 되었습니다. 누군가 그들에게 호의를 베푸는 것을 보았을 때 대단한 선행을 하는 사람을 보듯 그들을 보곤 했습니다. 

 그러다 세상이 점차 변해가면서 "장애인은 도와 주어야한다." 로 나아갔으며, 더 나아가 현재에는 "장애인은 신체적으로 정신적으로 다를 뿐이다."라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 이러한 사회의 변화에 장애인 역시 자신의 모습에 부끄러워하지 않고 자신들도 비장애인들이 하는 것에 대한 것을 사회에 요구하는 위치까지 다달았습니다. 사회는 이러한 장애인들의 요구에 대해 아직까지는 한참 부족하지만 그들의 욕구를 듣고 수용하기 위해 여러가지 제도들로 그들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장애인을 기피하고 놀림거리의 대상으로만 보던 사회가 그들을 한 사람으로 보고 있는 것 입니다.
참으로 긍정적인 방향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문제는 건강하게 사회가 발전해가는 가운데 일부 장애인들이 비장애인들을 역차별하는 경우가 있는것 입니다.


얼마전 있었던 일입니다.
교육을 받기위해 교육 신청을 해야했습니다. 그리고 교육을 신청하였는데 정원이 꽉 찼으며, 그로인해 대기인원으로 접수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사실을 안내하자 "내가 장애인인데 정상 참작이 되지 않느냐?", "유도리 있게 해라" , "책임자에게 요구하겠다" 등으로 교육 대기로 된 것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새벽 6시에 교육을 담당하는 사람에게 전화를 걸어 똑같은 요구를 하였습니다. 결국 대기3으로 교육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지속적인 억지 요구에 못이겨 교육을 받았습니다.


저는 주업이 장애인과 어르신들을 만나는 일입니다. 일을 하면서 사회의 불의와 부정을 거부하고 그들의 인권과 권익을 지키기 위해서 일을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런 저는 최대한 장애인의 편에 서서 생각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렇게 억지쓰는 장애인을 보고 "장애가 깡패구나"라는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 또 저런 욕구를 존중해야하는지에 대한 의문이 들었습니다.


장애로인해서 비장애인에 비해 기회가 없는 등 사회적으로 어려운 부분은 사회에서 책임져 주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현재의 규범을 무시하고 특권을 바라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공감하신다면 손가락 꾹~! 눌러주세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대한모 황효순2011.06.30 18:13 신고

    음~~그런분들 더러 있겠죠~
    뭐 노인인데 새치기 눈감아줘~~~~
    오늘 당했습니당~ㅠ

  • 프로필사진
    BlogIcon †마법루시퍼†2011.06.30 18:34 신고

    최소한의 도덕심을 갖고 사는 사회가 되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학마2011.07.01 00:36 신고

      누구 할 것이 없이 최소한의 그것은 지키는 사회는 언제쯤 오려나요.

  • 프로필사진
    아리안로드2011.12.08 22:39

    저도 처음 근무할땐 정말 잘해야지 해서 몇개월간잘했는데 이게 점점갈수록

    가관이더군요 분명 자기가 스스로할수잇으면서 시키는일

    자립생활센터인데 자립은개뿔 그러면서 비장애인한테 커피셔틀을 시키고...

    자기들 일아니면 거의무관심하더군요 담당자랑 불화로인해 상담했는데 돌아오는건

    담당자협박이랑 욕설뿐이였습니다 지들은 그냥 생각도없이 말해버리고 뒤는생각안합니다..

    근무지에서 담당자한테 폭행당했는데도 시큰둥하더랍니다 근무지 경고먹고도

    이 장애인들은 모르는지 결국 말썽근무지됫는데도 모르고있죠

    그리고 9시출근 6시퇴근인데 가끔 초과근무할때가있는데

    저번에 1시40분이상 초과근무하고 아무말안하고있다가 최근에 20분일찍출근해달라고해서

    그전날 20분일찍 퇴근하겠다고말하고 허락하신줄알고 퇴근20분일찍퇴근했는데

    20분일찍출근한날에 나중에 하는말이 "누가 20분일찍 퇴근하랬냐?"이러면서 하내고 까더랍니다

    빡쳐서 따지려고했는데 근처에 소장님,담당자도있고..

    그냥 예예 주의하겠습니다하고넘어갔지요...그런데도 빡치셧던지 마구 까더랍니다

    문서 정리시키면서 문서철하는데 삐 뚫어졌다고 뭐라고하시더군요

    문서 뚫는 펀치를 새로사주던가 그런 후진걸로 그정도면잘한거지 자기들은 새거쓰고

    난 낡은거쓰고 그래서 펀치 고정시키는부분이 낡아서 그렇게할수없다고 딱보여주는

    아무말못하더군요 그래놓고 하는말이 "여튼 열심히 잘맞춰봐라" 이러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뭐? 속으로 어휴 x발 그럼 니가 맞춰보던가 수십번은 말했네요...

  • 프로필사진
    아리안로드2011.12.08 22:41

    이런말은 좀심하다고생각하지만 어쩔수없죠

    직원5명중 3명이 장애인이고 담당자랑 저는 비장애인데

    이런 개념없는 장애인들때문에 저랑 담당자는 장애인들을 쓰레기라고 생각할정도로 인식이 나빠졌습니다

    다만 전부 싸잡아서 하는예기는아니지만 정말 이런 몇몇 장애인들때문에 나머지 장애인들이 피해보는것같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학마2011.12.09 00:35 신고

      미꾸라지 한 마리가 흙탕물을 만든다고 하는데, 몇 몇 사람들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피해보는 것 같습니다.
      특히나 장애인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아서 인식 개선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데,
      장애에 대한 인식을 더욱 안좋게 만드는 장애를 무기삼아 무리한 것을 요구하는 사람들,,,
      변화가 필요합니다.
      장애는 무기가 아니니까요.

  • 프로필사진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2019.11.11 10:42

    본인들의 그 행동들이 본인들 인식 깎아내린단거를 알아야죠. 하여간 차별하지 말라면서 스스로들이 자기 가치 높일 생각을 안하니...